컨텐츠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인문/문학

이전 제품 보기

다음 제품 보기

(고대부터 현대까지
나라를 지키고 키워온)
군함이야기

() 해외배송 가능

(고대부터 현대까지
나라를 지키고 키워온)
군함이야기 기본 정보
판매가 8500
정가 10,000원
적립금
  • 500
  •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 0( %) 무
  • 카드 결제시 적립금 0( %) 카
  • 실시간 계좌 이체시 적립금 0( %) 실
  •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 0( %) 적
  •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 0( %) 휴
무이자할부
제조사
원산지
상품코드 75
출간일자 2006-06-10
수량

updown

국내/해외배송
SNS 상품홍보

책소개

잃어버린 해양전통을 찾아서
4500년이 넘는 긴 역사 동안 인류사상 가장 복잡한 장비 중 하나인 군함의 역사는 해군의 역사 또는 무기의 역사라기보다는
기술의 발전과 국가의 흥망을 포함하는 포괄적인 역사다.
국민의 진취적인 기상을 먹고 자라는 해양력은 군함으로 표출된다.
해양력이란 단순히 군함의 규모와 척수, 성능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
한 국가의 국민과 지도부의 해양력에 대한 이해와 사상, 함선을 건조할 수 있는 국가의 기술력, 경제력 등의 산업 능력,
그리고 이를 운용하는 전술과 전략 등의 운용술을 통틀어 일컫는 말이다.


해군력이 강한 국가는 세계 어느 나라도 무시할 수 없다.
지상군이 강한 나라는 지리적으로 떨어져 있으면 위협이 될 수 없지만
해군력은 그 원정 능력으로 인해 국제무대 외교력의 주체가 된다.
강한 해군력을 가진 국가는 평화라는 이름과 외교라는 수단으로 세계 어느 곳이든 개입하여 자국의 이익을 창출해 낼 수 있다.
기마민족이면서 해양민족이었던 우리 나라는 말 타고 광활한 대륙을 누비면서도 물길을 잘 이용했다.
백제와 신라는 전성기에 서해를 내해처럼 이용하며 동아시아의 해상무역을 장악했다.
하지만 아쉽게도 찬란한 고조선-가야, 백제, 고구려-신라, 발해-고려로 이어지던
우리의 찬란한 해양문화와 해양경영의 전통은 잊혀졌다.
현재 해군에 몸담고 있는 저자는 고대로부터 현대까지 나라를 지키고 키워온 군함에 얽힌 이야기를 통해
한 국가가 강대국으로 성장하는데 있어서 해양력이 수행해 온 역할을 구체적으로 살펴나가면서
바다에 의존하는 무역국으로서 우리의 잃어버린 해양전통을 되찾는 데 일조하고자 한다.

 

 

저자소개

저자 : 허홍범
1962 단양 출생
1984 해군사관하교 38기 임관
1990 미 해군대학원 이학석사
1998 미 남 미시시피주립대 이학박사
구축함 통신관, 작전관, 해군본부 대외정책담당, 편대장, 함장 역임
역서: 『군함의 역사』, 『무기체계와 전쟁법』, 『영국의 해양전략』


논문:  「무기체계의 발달이 해양전략에 미친 영향」, 「무기체계 소화흡수에 관하여」, 「해군 해양업무 발전방향」

 

 

목차

서문 - 잃어버린 해양 전통을 찾아서


나라를 살린 군함 이야기
그리스 문화를 지켜낸 군함, 그리스 삼단노선
비잔틴 제국을 지켜낸 군함, 드로몬
서구문명을 지켜낸 군함, 갈래아스
스페인으로부터 영국을 구한 군함, 갈레온
조선을 지켜낸 군함, 거북선
나폴레옹으로부터 영국을 구한 군함, 전열함


강대국을 일구어낸 군함 이야기
환국. 고조선시대의 군함
해양력을 이용해 정복국가를 이룬 그리스
로마, 해군국으로
해양왕국 가야
해양왕국 백제
해양력을 바탕으로 발전한 신라
항해술이 발달했던 발해
해상무역의 요충지 고려
칭기스칸과 해상무역
기회는 동양으로, 정화함대
대항해시대, 캐랙
해가 지지 않는 나라, 대영제국
네덜란드와의 일전
숙적 프랑스
러시아를 강국으로, 표트르 대제
붓은 칼보다 강하다, 마한
독일의 등장
일본의 출현
미국, 세계 최강으로, 대백색함대


평탄하지만은 않은 군함 이야기
로마, 함대를 잃다...
신에게 전선 열두 척이 있나이다
조약순양함
진주만
미 해군제독들의 반란
해난사고
해군이 두뇌를 갖기까지


부록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두보기 서평쓰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두보기 문의하기


최근 본 상품

이전 제품  다음 제품  

top